라스트 스탠드...서부로 간 터미네이터.. by 남선북마

김지운 감독의 첫 헐리우드 진출작이라는 것에만 의의를 두자..

우리나라 관객들에게 이 영화 '라스트 스탠드'는 아놀드 슈왈츠제네거의 복귀작보다는 김지운 감독의 헐리우드 진출작으로서 더 의미가 있을것이다.
사실 나도 이 영화가 김지운 감독의 작품이 아니었다면 관람했으리가 없었을 것이고..아니 미국흥행을 감안하면 아예 수입도 되지 않았을지도..

영화를 보고나니 미국에서의 흥행실패가 이해가 가기도 한다.
전반적으로 인상적인 임팩트 한방이 없이 너무나 평이하고 무난한 연출로만 만들어진 평범한 고전분위기의 영화였다...
액션씬은 긴장감이나 스릴이 느껴지지 않는 흔히 많이 봐왔던 클리셰의 연속에다가.. 인물들은 몰개성의 전형적인 캐릭터로 만들어져있다.
이러한 눈에 띄지 않는 평범함에.. 영화의 기본 플롯조차 최근경향에 맞지않는 구닥다리여서..애시당초 흥행요인이랄게 별로 없어보인다.
흔한 헐리우드 시스템안에서 만들어진 전형적인 B급 팝콘무비 그 자체이다.

그러나..웰메이드 액션영화와는 거리가 있어도, B급 영화의 테두리내에서는 그런대로 소소한 잔재미가 있는 영화이다.
시종일관 스피드 위주의 끊기지 않는 액션신.. 그럴듯한 사운드의 총격씬.. 군살없이 늘어지지 않는 깔끔한 전개 등으로 기본기가 탄탄하다.
특히 그 와중에서도 초반 마피아 보스의 탈출시퀀스와.. 고속도로에서의 카 체이스신의 완성도는 준수한 편이었다.
나름 템포와 속도감도 좋아서 보는 동안 지루한 느낌은 전혀 들지 않았다.

그러나..우리나라 관객들이 김지운 감독에게 기대한것은 이런 평범한 것들이 아니었을 것이다..
조용한 가족 - 반칙왕 - 장화홍련 - 달콤한인생 - 놈놈놈 - 악마를 보았다 로 이어지는 그의 필모에서 가장 특색이 없는 작품이다.
이 영화에서 김지운 감독의 독특한 색깔을 찾기는 매우 어렵다.. 정말 팬이라면 옥수수밭 카체이싱 장면에서 느꼈을지도..
처음 호흡을 맞춘 헐리우드 시스템에 적응하는데 주력해서일까.. 모험적인 시도가 보이지 않는 안전한 연출에 아쉬움이 든다.
어째든. 이런 단순한 각본에, 제작사 입김이 들어간 캐스팅, 제작비의 한계에 맞부치면서도 김지운 감독은 할만큼 했다고 본다.
일단 영화 자체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게 뽑아내었으니..
안타까운 아놀드 스왈츠제네거의 고군분투

주인공 아놀드 스왈츠제네거는 그의 사생활이미지로 인해 흥행실패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기도 해서 참 안타깝다.
처음 총격 액션이 제대로 나왔을때부터 뭔가 말로 표현할수 없는 반가움과 그리운 감정이 들었다.
사실 나 같은 올드팬에게는 늙어버린 아놀드 스왈츠제네거의 단독액션을 볼수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이 영화는 존재가치가 있다.
터미네이터 시절의 압도적인 카리스마는 이제 볼수 없지만.. 노구를 이끌고 생각보다 좋은 액션연기를 보여주었다.
김지운 감독은 아놀드의 인간적인 모습을 그려보고 싶었다고 인터뷰했던데..
그래서인지 확실히 주름살 가득한 얼굴도 자주 클로즈업하고 자신의 늙음을 자조하는 대사를 하기도 한다.
게다가 총격신과는 달리 마지막 악당보스와 맨손 육탄전을 벌이는 장면에서는 드잡이 질에 힘겨워하는 것이 눈에 보여 안타까웠다.
아무튼.. 아놀드도 열정을 다해 찍은게 눈에 확연히 보였는데.. 흥행이 너무 아쉽긴 하다.

초기계획상으로는 리암니슨을 캐스팅할 예정이었다고 한다...그가 나왔으면 완전 다른 내용이 되었을거라는 김지운 감독의 인터뷰가 생각난다.
그랬다면 유머도 줄어들면서 좀더 어둡고 진지한 영화가 되었을것이라고 한다..
사실 이런 방향으로 제작되었다면 김지운 감독이 본인의 색깔을 영화에 마음껏 입힐수 있었을 텐테.. 하는 아쉬움이 든다.

이 영화를 가지고 김지운감독의 헐리우드 진출을 평가하는것은 무리가 있어 보인다.
애시당초 감독의 색깔을 보여줄수 없는..이런 평범한 B급 액션물에 용병감독을 고용한 의도중에는..다음작품들을 위한 감독역량의 확인차원도 있다고 본다.
김지운 감독의 차기작은 애니메이션 '인랑'의 실사화라고 한다..
충무로에서도 언제나 한국영화의 장르적 한계를 가장 먼저 깨어온 그의 새로운 도전에 기대를 건다.

PS. 심야로 보긴했지만 그 넓은 극장에 단 혼자만 앉아서 영화를 본건 도대체 얼마만인지..
        내가 안들어왔으면 직원들 다 퇴근했을라나.. 좀 미안하긴 하네..

이글루스 가든 - 내맘대로 영화해석

덧글

  • 레비 2013/02/24 03:23 # 답글

    허허 ; 저도 아무도 없는 심야 마지막 타임 영화관에서 혼자 앉아 본 경험이 있어서 그 기분 알아요 ..ㅠ 나때문에 퇴근 못하는것같은 미안함...ㅎㅎ

    그런데 이 영화 너무 평이 좋질않아서 섣불리 볼 생각조차 안드네요 ㅠ 흑. 김지운 감독은 그래도 좋아하는데...
  • 남선북마 2013/02/24 10:21 #

    혼자보면 왠지 흥도 별로 안나지요.. 하지만 공포영화볼땐 효과가 최고..
    영화는 뭐 특별한 장점도 단점도 없이 무난한 수준이라 권하기가 그렇네요.. 특히 요즘 베를린이나 신세계가 극장가에 걸려있으니..
댓글 입력 영역


시계

통계 위젯 (블랙)

210
55
143065